블로그 이미지
큰 사진과
작은 이야기들
우주둥이

Category

물체주머니 (2891)
오늘의 날씨 (949)
('_')()()() (781)
('3')()()() (220)
('王')academy (4)
적자생존 : The writer (10)
salon de alone (137)
salon de alone : 2호점 (78)
salon de alone : 3호.. (3)
(222)
얼굴들 (279)
가게들 (140)
나의 반, 그리고 반 (5)
별마실 (27)
반지의 순한맛 (2)

Recent Comment

2018.11.24 10:10 오늘의 날씨

어제 삿포로에 내리는 눈에 관한 글을 읽었는데, 하루만에 삿포로가 되었네. 이런 날씨엔 집에서 꼼짝말고 창밖으로 나리는 눈이나 바라봐야 하거늘.

도시에 내리는 눈은 영 예쁘지가 않다. 아스팔트 위의 눈은 금세 더러워져 질척거리고, 그 눈에 미끄러질까 조심스레 눈 위를 걸으니 나도 모르게 어깨와 입술에 힘이 바짝 들어간다.

몇 해 전,성수에서 막걸리를 마시다가 첫눈이 내리는 바람에 술집의 커다란 창을 활짝 열어놓고 즐겁게 바라본 밤이 문득 떠올랐다.

첫눈이 내려 사랑하는 이들에게 전화를 걸었다.

'오늘의 날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년 12월 27일  (0) 2018.12.27
2018년 11월 30일  (0) 2018.11.30
2018년 11월 24일  (0) 2018.11.24
2018년 11월 21일 : 단행본 작업 시작  (0) 2018.11.23
응원하여요  (0) 2018.10.11
2018년 10월 5일 : 문득 나의 마음에  (0) 2018.10.05
posted by 우주둥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