블로그 이미지
큰 사진과
작은 이야기들
우주둥이

Category

물체주머니 (2891)
오늘의 날씨 (949)
('_')()()() (781)
('3')()()() (220)
('王')academy (4)
적자생존 : The writer (10)
salon de alone (137)
salon de alone : 2호점 (78)
salon de alone : 3호.. (3)
(222)
얼굴들 (279)
가게들 (140)
나의 반, 그리고 반 (5)
별마실 (27)
반지의 순한맛 (2)

Recent Comment

2009.09.13 12:03 品/꽃



하! 하! 하!

 

해바라기는 해만 바라보는가. 그것은 잘 모르겠지만 평창에서 집으로 오는길에 잔뜩 피어있는 해바라기를 보았다. 우리는 차를 세우고 해바라기와 메밀꽃이 어우러진 그곳에서 여러장의 사진을 찍으며 분위기를 만끽했는데, 아이들 사진을 찍어주기 위해 이리저리 구도를 잡아보던 중 일렬로 늘어선 해바라기가 죄다 하나같이 고개를 반대편으로 돌리고 있어 살며시 화가났다. 한송이도 아니고 쟤네들 고개를 일일이 어찌 다 이쪽으로 꺾겠는가. 이런 생각을 하는 순간, 뒤따라 들려오는 영혼의 깊은 울림 있으니 '아유 병신'

' >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절대 진리  (0) 2010.02.25
12월에 피는 장미  (2) 2009.12.08
왜 다들 저쪽만 보는거야  (0) 2009.09.13
Goodbye  (0) 2009.09.13
해바라기 사랑  (0) 2009.09.07
:)  (0) 2009.09.03
posted by 우주둥이